${ project.category.slug }

${ project.token } (${ project.short_token }) #${ project.rank }

${ project.name }

profile-image

@${ project.slug }

$${ project.price }

${ project.price_btc } BTC

Socials
Explorers
${explorer.short}
MarketCap $ ${ project.market_cap }
Volume(24h) $ ${ project.volume_24 }
Circulating Supply ${ project.circulating_supply } ${ project.short_token }
Total Supply ${ project.total_supply } ${ project.short_token }
Similar projects

About the project

안녕하십니까?

뉴스핌은 2018년 설립 15주년을 맞아 제2 창간의 정신으로 '종합 뉴스통신사'로 전환했습니다.

정보후생(正報厚生, 올바른 보도로 국민의 삶을 풍요롭게 한다)을 사시(社是)로 최고의 온라인 경제미디어로 자리매김한 뉴스핌이 ‘글로벌 멀티미디어 종합 뉴스통신사’로 첫 걸음을 내딛은 것입니다.

이 모두 여러분의 성원과 관심에 힘입은 것입니다. 더 정교하고 올바른 콘텐츠로 보답하겠습니다.

뉴스핌은 뉴스통신사 전환을 계기로 ‘글로벌 리더의 지름길’이 되고자 합니다. 세 가지 점에서 다른 언론사와 차별화하려고 합니다. 첫째 글로벌, 둘째 영상, 셋째 탐사기획 보도입니다.

더 깊이 있는 글로벌 정보를 생산하기 위해 뉴스핌은 로이터와 지지(時事), 신화사 등 세계 유수 뉴스통신사와 특약을 맺고 특파원을 포함한 편집국 인력을 보강했습니다. 앞으로도 더 늘려나갈 계획입니다. 국내외 영상 콘텐츠를 강화하고, 깊이 있는 기획 및 탐사 보도로 콘텐츠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가겠습니다. 관련 인프라와 인력도 확충하였습니다.

콘텐츠 전달 방법도 더 고민하고자 합니다. PC와 모바일은 물론이고 향후 더 다양한 플랫폼에서 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열린 마음으로 여러분의 의견을 듣겠습니다. 많은 조언을 당부 드립니다.

‘홍수의 역설’이란 말이 있습니다. 홍수가 나서 사방에 물이 넘쳐나는데 정작 먹을 물이 마땅치 않은 상황을 가리킵니다.

인터넷 기술과 모바일 기기의 발달로 뉴스와 정보는 넘쳐나는데 정작 볼 만한 콘텐츠를 만나기는 힘든 게 현실입니다. ‘가짜뉴스’까지 범람하는등 콘텐츠에 대한 신뢰는 낮아지고 언론에 대한 우려는 높아지고 있습니다.

뉴스핌은 깨끗한 물이 끊임없이 샘솟는 ‘뉴스의 샘’이 되겠습니다. 아낌없는 지도와 편달, 부탁드립니다.

$19 356.16 $1 314.66
General chat EN RU
Log in, to write a message